열심히 운동해서 릿지를 간다?

 

설악산을 워킹을 포함해서 수도 없이 다녔지만 토왕골쪽은 아직도 한번도 가보질 못했다.나 하고 인연이 없어서 일까 아니면 별로 관심이 없었던 것은 아닐까? 그런 것은 아닐 것이다.지난주 일요일에 이어 이번주 일요일도 설악산 등반이 잡혔다.가보고 싶은 등반 루트도 참으로 많지만 또한 가보지 못한곳 또한 수도 없이 많다.그 중에서 한곳을 택하기란 참으로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그래서 이번에는 쉬운 리지 등반길을 해 보기로 마음먹고 그 중에서 지난번에 이야기 하였던 토왕골 " 별을 따는 소년들" 또는 노적봉 "한편의 시를 위한 길 " 두곳을 놓고 저울질을 하다가 가장 가까운 곳 또한 전망이 너무 좋고 이름 자체에서 주는 신선한 느낌에 이끌려 "한편의 시를 위한 길" 을 가기로 했다.

 ▲ 하산후 설악동으로 돌아 오면서 찍은 사진 비룡교 모습

 

등반 허가를 마치고 토요일 자정을 넘기기 조금전에 우리 일행10명은 두대의 차량에 나누어 타고 서울 춘천간 고속도로를 따라 인제쪽으로 향하고 있었고, 잠시 조는가 싶었는데 어느새 설악동 주차장에 내려서니 서늘한 느낌이 든다. 이젠 가을이 성큼 다가온 느낌이 피부로 느껴지는 기분이다.간단한 아침을 차에서 해결하고 10명의 인원은 3개조로 나누어 장군봉으로 3명씩 두팀 그리고 4명이 비교적 아주 쉬운 노적봉을 가기로 했다.

새벽 4시를 넘긴 시간에 우리는 비룡교 다리를 찾아 희미한 해드랜턴 불빛만으로 어둡고 잘 보이지 않는 비룡교를  한참만에 찾을 수 있었다.

다리를 건너면 바로 좌측으로 이어지는 산책로를 따라 약100 여미터를 내려가니 콘크리트 옹벽 아래로 빗물 배수구로 사용되는 맨홀 위쪽으로 출입금지 팻말이 붙어 있는 곳이 있었다. " 등산로 아님" 이렇게 쓰여 있다.

  ▲ 이곳이 산행 들머리 이다.맨홀 좌측의 콘크리트 길을 따라 올라가면 된다.

 

희미하게 사람들이 다녔음 직한 등산로가 나오고 이 길을 따라 조금 오르니 산죽밭으로 이어지는 길이 이어지고 있었다.그러나 새벽4시경이니 사방이 모두 깜깜해 간간히 등산로를 이탈하는 경우가 생겼다.아무튼 산죽길을 따라 오르다 보면 두갈래 길이 나오는데 이곳에서 무조건 좌측으로 가야 한다.

 ▲산행 들머리가 되는 소토왕골 계곡물과 만나는 곳 이곳을 건너서 우측으로 조금 더 가야 한다.

 

어느 정도 올라가다 보면 좌측으로 소토왕 계곡의 물소리가 들리는데 이 물소리를 좌측으로 끼고 계속해서 올라가게 되면 위쪽의 사진과 같은 소토왕골에서 흘러내리는 계곡을 건너가게 된다.여기서 부터 잘 찾아야 한다.

 

 

▲이곳이 바로 산행 들머리 이다.아름드리 고사목 나무가 서 있는 이곳으로 오르면 된다. 하산 하면서 찍은 사진

 

계곡을 건너 우측으로 30 여미터 가다보면 좌측으로 난 등산로 5m전방에 위쪽의 사진과 같은 고사목을 만나게 되는데 이곳으로 들어서면 된다. 이곳으로 가지 않고 등산로를 따라 바로 가게 되면 소토왕 암장이 나오는데 이곳은 하산로 이므로 반드시 소토왕암장을 지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30여분을 해매이다 겨우 찾아낸 산행 들머리 역시 대낮에 찾아야지 깜깜한 밤에 들머리 찾기란 참으로 어려웠다.

 

▲첫피치 시작 지점이다. 중간 지점에 볼트가 보인다.아직 동이트기 전 바위모습

 

▲ 한편의 시를 위한 길  첫피치를 시작하는 내 모습

비교적 쉬운 5.6의 난이도 리지 등반이라 무척 쉬운 부분이 있어 후등자 들은 모두 안자일렌으로 등반하라고 했다.

▲두번째 피치에서 바라본 설악동 설악파크 호텔의 모습

▲두번째 피치 후등자 등반 모습 상당히 여유로워 보인다.

 

 ▲ 한편의 시를 위한 길 두번째 피치에서 바라본 울산바위의 모습 아래도 설악동 주차장과 신흥사가 선명히 보인다.

 

                                 ▲뒤에서 찍은 후등자들의 칼날 능선 등반 모습  

            ▲ 아래에서 올려다 본 노적봉의 웅장한 모습 그 아래로 칼날 능선을 따라 올라가야 한다.

 

                                   ▲안자일렌으로 등반 중인 후등자들의 모습  

등반의 난이도가 낮아서 인지 모두들 " 딱 내 수준이야!~" 를 연발한다.조금더 오르다 보니 왜 이 길을

한편의 시를 위한 길 이라 칭했는지 조금은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 칼날 능선을 따라 양쪽 옆으로는 수직 절벽으로 고도감이 상당하다.

이곳에 슬링을 걸어 확보를 중간 중간에 해야 안전하다.물론 후등자 들은 안자일렌으로 등반하면 등반 속도가 빨라진다.

▲이곳이 8피치 인듯 이곳 오버행으로 한번 가보고 싶었다

아래 큰 소나무에 확보 지점을 설치하고 이곳으로 올라보기로 했다.우측으로 가는 쉬운곳이 있는 줄 몰랐다.오버행이라 반드시 캠6호를 구멍에 설치 한후 넘어가야 한다.그냥 넘어가기는 어려움이 다소 따를 듯 홀드가 없어 위쪽에 벙어리 크랙을 잡고 넘어서야 하는데 손이 잘 닿지 않는다.넘어서니 우측에 볼트가 보이고 그 위로 쌍볼트 확보 지점이 나온다. 이곳은 길이 아닌듯 하였다. 

▲중급의 등반 실력이 있는 후등자 들이라 말하지 않아도 잘도 홀드를 찾아서 잘도 올라온다.

 

▲노적봉 정상에서 바라본 토왕성폭포의 모습 상단부분이 물줄기가 보일뿐 아래쪽은 많이 말라있었다. 

▲노적봉 정상에서 바라본 울산바위 모습 아래로 신흥사가 선명히 보인다.

 

                                            ▲  줌으로 당겨서 본 토왕성 폭포 모습

 

▲노적봉에서 바라본 선녀봉 모습 그 아래로 솜다리의 추억에서 등반하는 모습이 아주 조그맣게 보인다. 

▲ 선녀봉 솜다리의 추억 등반 루트에 아주 조그맣게 등반자가 보인다. 

 

 ▲ 점심을 먹고 잠시 휴식중에 있는 일행들 모습 날씨가 등반하기에는 너무 좋은 날씨였다.

 

                      ▲능선길 초보자가 있을경우 안자일렌으로 통과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였다. 

여기서 부터 클라이밍 다운이 지루하게 계속해서 이어진다.양쪽이 절벽이므로 특히 다운할때 주의할 필요가 있어 보였다.

 

▲ 참으로 잘도 내려온다.

 

                              ▲그리고 이렇게 30m 하강하면 등반은 종료된다.

하강하고 바로 내려서면 미끄러운 마사토길이 이어지므로 특히 주의해야 한다.50여 미터 내려서면 이제 본격적인 너덜지대를 만나게 되는데 특히 낙석에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

 

 ▲소토왕계곡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일행들 모습

이렇게 해서 노적봉 "한편의 시를 위한 길" 총10피치의 등반이 종료된다.

 

요약

등반일 :2009년 9월20일(일요일)

등반지 :설악산 노적봉 "한편의 시를 위한 길" 리지등반

난이도 : 5.8 평균 난이도 5.6

인원    : 선등자 포함4명

등반시간 : 약 5시간30분

날씨 :맑음 쾌청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오르는 방법

등반 스타일 ▶ 등반방식

프리 클라이밍 ▶ 자유등반

사전에는 프리(free)라는 말 뜻을'제약 없이 행동함,또는 규범이나 관습에 얽매임이 없는 상태'로 풀이했다.처음에는 바위를 피톤(하켄)에 해방시키는 것에서 프리클라이밍이 시작되었다.요즘에는 될 수 있는 대로 피톤을 쓰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나아가 이미 박아 놓은 볼트나 피톤도 오르기 위한 수단으로는 쓰지 않고 단순히 등반자가 떨질 때만 보호해주는 것으로 써야한다.또 등반 중에 로프에 매달리거나 잡는 따위의 작은 것까지도 자유등반을 벗어나는 움직임으로 본다. 따라서오로지 자기 손과 발 그리고 몸만을 써서 오르는 것이 자유등반 정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린 클라이밍 ▶ 깨끗이 오르기

클린 클라이밍(clean climbing)은 바위에 볼트, 피톤을 박거나 바위를 더럽히지 않고 지금있는 그대로르  지키면서 깨끗하게 오른다는 말이다.일본에서 일본식 단어로 만들어낸 말이고 하지만 영,미계열의 등산 책에도 자주 나오는 것으로 보아 그 설은 분명치 않다. 우리말로 깨끗이 오르기라고 할 수 있다.

에이드 클라이밍 ▶ 인공등반

피톤이나 볼트,초크 같은 확보기구를 바위에 박거나 걸어 이것에 매달려 오르는 것을 말한다. 영국이나 미국에서는 아티피셜 클라이밍(artificial climbing)이나 에이드 클라이밍(aid climbing),으로 부르고 ,우리 나라에서는 인공등반으로 부르고 있다. 하지만 인공브반이란 말도 중국 글자말이어서 더 알맞는 우리말을 찾았으면 한다.

밸런스 클라이밍 ▶ 균형 오르기

힘으로 오르기(power climbing)와 반대되는 말로 쓰고 있다. 암벽등반에서 밸런스는 등반의 기술이고 균형 감각의 좋고 나쁨은 등반 기술을 높이는데 중요한 일을 한다.균형 감각의 좋고 나쁨은 등반 기술을 높이는 데 중요한 일을 한다. 균형을 잘 잡을 수 있아야 비탈이나 민탈에서 마찰등반을 잘할 수 있고, 하늘벽에서도 몸 균형에 따라 힘을 적게 들이고 오를 수 있다. 무리말로 균형 오르기로 부른다.

파워 클라이밍 ▶ 힘으로 오르기

파워 클라이밍이란 큰 바위턱이나 바위틈새를 잡고 주로 손과 팔을 써서 자기몸을 그 힘으로 끌어올리며 오르는 방법을 말한다. 민탈이나 하늘벽을 오를 때는 손과 팔을 많이 써야 하는데 이런 것을 힘으로 오르기라고 한다.

빅월클라이밍 ▶ 큰벽 오르기

빅월(big wall)이란 글자 그대로 아주 큰 바위벽을 말하며, 이런 큰벽을 오르는 것을 빅월클라이밍, 거벽등반이라고 하는데 큰벽 오르기로 부른다. 큰벽은 바위길 높이나 등반시간에 따라 큰벽으로 나누어지면,보통 바위 높이가 1,000m를 넘는 알프스나 미국의 요세미티,히말라야의 큰벽들을 가리키지만 우리 나라에는 이정도 큰벽이 없다.

다이렉트 클라이밍 ▶ 곧장 오르기

정상이나 목표하는 곳을 향해서 반듯하게 곧바로 오르는 것을 말한다. 요즘에는 그 전부터 예사로 오르던 산을 더 어렵고 힘든 길을 골라 인간의 한계를 넘어서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그 가운데 히말라야 같은 큰산이나 큰벽 전체를 일직선으로 오르려는 등반방식이 생겨났고,이것을 다이렉트 클라이밍(direct climbing).또는 디렛티시마(direttissima)라고 부르며 곧장 오르기라 한다.

솔로 클라이밍 ▶ 혼자 오르기(단독등반)

바위벽이나 얼음벽,눈벽 같은 곳을 혼자서 오르는 것을 말하는데,이런 등반방식을 솔로 클라이밍(solo climbing), 즉 혼자 오르기라 한다. 혼자 오르기는 로프를 쓰면서 오르는 것과 로프를 쓰지 않고 오르는 것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그 중에서도 로프를 쓰지 않고 확보 없이 오르는 것은 가장 큰 모험이고 등반가 사이에서도 또 다른 세계를 만드는 가장 어려운 일이라 여기고 있다. 로프를 쓰지 않고 혼자서 오르는 것은 로프없이 혼자 오르기라 한다.

하드 프리 클라이밍 ▶ 어려운 자유등반

보통 하고 있는 자유등반 중에서도 특히 등급이 놓고 어려운 곳만을 오르는 등방방식을 하드프리 클라이밍(hard free climbing)라 하고 우리말로 어려운 자유등반이라고 한다. 우리 나라에서는 80년대 중반부터 맨손 오르기는 큰 바위 덩어리에서 로프없이 연습하는 것으로,어려운 자유등반은 바위길을 오르면서 더 어려운 등반방식을 추구하는 것으로 바르게 자리잡게 되었다.

인사이드 클라이밍 ▶ 안으로 오르기

암벽등반에서 바위길 전체 모양에 따라 등반 모양을 크게 두 가지로 나누는데 그것이 인사이드 클라이밍(inside climbing)와 아웃사이드 클라이밍(outside coimbing)이다.비탈이나 민탈,하늘벽 같이 바위 바깥면을 타고 오르는 것을 아웃하이드 클라이밍, 즉  바깥으로 오르기라 하고, 틈새나 굴뚝 같은 바위 안쪽면을 이용해서 오르는 것을 인사이드 클라이밍,안으로 오르기라고 한다.

아웃사이드 클라이밍 ▶ 바깥으로 오르기

인사이드 클라이밍 참고

온사이트 ▶ 첫눈에 오르기

온사이트(on sight)는 처음 본 바위를 바로 붙어 한번에 오른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일단 조금이라도 떨어지면 온사이트 순결성은 사라지고 다시 오르기(yoyooing)난 그대로 오르기(hangdogging)로 바뀐다.또 바윗길에 대한 정보나 다른 사람이 오르는 것을 가까이에서 본적이 없어야 온사이트라 할 수 있다.따라서 온사이트는 첫눈에 오르기라고 할 수 있다.

플래싱 ▶ 한번에 오르기

플래싱(flashing)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처음 해 봤는데 성공했다는 점이다.'처음해봤다'는 말에서 생각해 봐야 할 것은 '해봤다'는 말이다. 남들이 하는 것이나 비디오를 통해서 오르는 몸짓을 눈으로 익히고 비슷한 바위에서 그런 몸짓을 연습하는 것도 플래싱에서는 허용한다.그것은 아는 것과 해 본 것은 엄연히 다르기 때문이다. 따라서 처음 해봐서 올라갔다는 뜻으로 플래싱은 한번에 오르기라고 할 수 있다.

레드 포인트 ▶ 두눈에 오르기

붉은 점이라는 뜻의 레드 포인트(red point)는 쿠르트 알베르트(Kurt Albert)라는 독일 등반가의 연습방법에서 나온 말로 로트 풍크트(rot punkt)를 영역한 것이다. 그는 자기가 떨어지지 않고 올라간 바윗길을 안내서에 붉은 점을 찍어 나갔다. 레드 포인트는 산악인들이 보통 하고 있는 등반방법으로 선등자가 바위에 박아 놓은 확보물을 전혀 잡지 않고 떨어짐 없이 잘 올라갔다면 모두 레드 포인트인 것이다.이때 그 바윗길을 처음 해봤다면 이는 첫눈에 오르기나 한번에 오르기가 된다.레드 포인트와 마스터 스타일을 같은 방식으로 볼 수 있는데, 연습 오르기나 연마 오르기,상큼 오르기, 두눈에 오르기 중에서 연습 오르기나 연만 오르기는 연습으로 올라가 본다는 느낌이 들고,떨어지지 않고 상큼하게 올랐다는 뜻의 상큼 오르기는 그 말 뜻이 정확하지 않다.. 첫눈에 오르지 모하고 그 다음에 오른다는 뜻으로 두눈에 오르기로 정했다

요요잉▶ 다시 오르기

두 눈에 오르기로 오르다가 한번이라도 떨어지면 요요잉이나 창피 스런 행도깅이 된다. 이 두가지 방법의 차이는 다시 등반을 시작하는 곳이 어디가 되느냐로 따질 수 있다.매 달린 곳에서 그냥 오르기를 계속하면 형도깅이고 시작하던 곳까지 내려 왔다가 처음부터 다시 등반을 시작하면 요요가 된다. 고무줄에 추를 달고 손가락에 묶어 틩기는 장난감에서 생겨난 요요라는 말을 다시 오르기라고 할 수 있겠다.

행도깅 ▶ 그대로 오르기


행도그는 수치 스런(ashamed)이란 뜻이다.등반방식 중에서 가장 깨끗하하지 못한 이 방법은 떨어져 멈춘 곳에서 내려가지 않고 다시 오르는 것을 그대로 오르기 라고 할 수 있다.

톱로핑 ▶ 윗줄 오르기

바윗길 위쪽 마디에 있는 확보물에 로프를 매달아 내려서 후등자가 오를 때처럼 위에서 확보를 받으며 오르는 것을 말하고, 줄 걸고 오르기,다시 말해 윗줄 오르기라고 한다.

보울더링▶ 맨손 오르기

보울더(boulder),즉 큰 바위 덩어리를 오르는 훈련이며,암벽등반 중에서 가장 간단한 등반 방식이다. 보통 로프를 쓰지 않고 암벽화 분만 쓰면서 오르는데,본래는 이것들도 쓰지 않고 맨발이나 맨손으로 오르는 것을 말하며 맨손 오르기라 한다.

리딩 ▶ 앞장서기

첫눈 오르기에서 그대로 오르기에 다섯 가지 방식은 모두 리딩(leading),즉 앞장서기는 가장 먼저 오르는 사람이 몸에 줄을 묶어 달고 오르다 실수로 떨어질 것에 대비하기 위해 스스로 중간 확보물을 걸면서 올라야 하는데 이런 사람을 선등자라고 하고 앞장선다고 말한다.

스윙리드 ▶ 번갈아서 앞장서기

블로시스템 ▶ 나눠서 앞장서기

안자일렌 ▶ 이어 오르기

안자일렌(anseilen)이란 바위나 얼음, 눈벽 따위를 오를 때, 혹시라도 떨어져 일어날 수 있는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 같이 오르는 사람들 사이에 일정한 거리를 두면서 로프를 이어 묶고 같이 오르는 방법을 말하는데.이런 등반방식을 이어 오르기라고 한다.


글  : 암벽 등반의 세계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11.26 14:3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볼 때마다 느끼지만, 체력이 강해야 할 것 같아요.ㅎㅎ

    오늘도 행복한 시간 되세요.^^


BLOG main image
Rock Climbing Communications. by 古山.

카테고리

Alpinism (283)
Rock Climbing (105)
Climbing image&movie (35)
Climbing World (36)
Rock Concept map (2)
Mountain Climbing (24)
Mountain information (12)
Mountain Concept map (0)
Mountain Club story (16)
weight training (30)
Wellbeing diet (13)
scenery photo (4)
proximity photographing (1)
useless (3)
Total : 650,079
Today : 13 Yesterday :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