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굴암에서 여유롭고 재미있는 등반을 하다.

참으로 오랜만에 베이스캠프 암장식구들 네명이서 뭉쳤다.

일주일이면 두 세번씩 만나서 운동은 하지만 같이 등반을 해본지가 아마도 설악산 돌잔치길 등반이후가 아닌가 생각된다.벌써 4~5년이 되었나보다.물론 자신들만이 등반하는 산악회가 있어서 같이 등반 하기는 그리 쉬운일은 아니다.허나 같은 암장식구들과의 등반은 그야말로 호흡이 잘 맞아 그 또한 금상첨화가 아닐 수 없다.

토요일 늦은 오후까지 많은 비가내려 가까운 인공외벽이나 갈까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다행이 아침이 되니 날씨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맑은 하늘이 바라다 보인다.

예정보다 약30분가량 늦은 시간에 우리는 오전 9시30분 베이스캠프를 떠나 남한산성쪽으로 차를 몰았다. 어제의 그 비를 맞고 피어난 파릇파릇한 나뭇가지를 바라보니 이제는 완연한 봄이 온것 같다

주차장에 내려 노인정을 지나 산행 들머리를 지나고 있는 베이스캠프 대원들 모습 돗자리까지 완전 무장을 했다. 푸짐한 먹을거리와 막걸리까지 등반을 가는것인지 아니면 캠핑을 가는것인지........

산행들머리를 올라가고 있는 대원들 모습 묘지 입구에 들어서고 있다.

▲ 어제 내린 비로 인해 바위에는 물이 줄줄 흘러내리고 있다.특히 우측벽은 젖어서 등반 하기가 참으로 곤란하다. 이제는 어떻게 하나? 그냥 막걸리나 먹고 놀다가나? 아니면..???

일단은 바위가 마르기를 기다리며 먼저 닭도리탕을 끓이기로 했다. 먹기위해 캠핑을 온듯하다.힘쓰라고 인삼까지 넣은 닭도리탕이 보글보글 끓고 있다.

일단 막걸리부터 한잔하고 그 다음에 바위 마르면 등반하기로 결정

그리고 드디어 등반시작 우선 바위가 어느정도 건조해진 왼쪽벽부터 시작했다.

이런!~ 이게 5.13 동작이냐? 뭐 이런 동작이 나오는 거여!~??

나도 한번 해보기..........상당한 밸런스 동작을 요구하는 루트인듯....

그리고 오후가 되자 바위가 모두 말라 본격적인 줄걸기 시작 마이너스 5.10 이라던가 기억이 잘.....아무튼 상당히 어려운 곳인것은 분명한데......지난번에 한번인가 해 보았는데 무지 어려웠던 기억이......

그리고 여유롭게 가지고간 막걸리 다섯병으로 거나하게 한잔하고 오후내내 손끝에 진물이 나도록 그렇게 우리는 등반에 열중하였다.그리고 서울에 돌아와서 생맥주집에서 치긴에 칠면조 구이에 뒷풀이까지 거나하게 이러다가는 다시 배불뚝이가 될듯 하다.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8월1일부터 4일까지 1년에 한번 있는 휴가 기간이다.남들은 해수욕장입네 강이있는 곳이네 하면서 물놀이을 간다고 하지만 이것도 이제는 한때가 아닌가 생각이 된다. 물론 내 개인적으로 말이다.작년에 이어 올해도 그냥 집에서 놀기로 했다.헌데 사람들이 나를 가만히 놔 두질 않는다. 정확히 말하면 내가 그런곳을 찾았는지도 모르겠다. 모처럼만에 평일 집에서 쉬다가 오후에 집에서 아주 가까운 남한산성 범굴암을 찾았다.

  ")//]]>


 

평소 주말이나 휴일이면 늘 북적이던 이곳이 오늘따라 매우 한가하다. 빨래줄처럼 걸려있는 자일들 그리고 우리 일행 7 명은 그야말로 암장 전체를 세를 내어 오후내내 땀으로 샤워를 하며 오후 내내 그렇게 등반에 대한 열정으로 하루를 보냈다.

 

 -5.10 이라는 루트이다.이 여성 클라이머는 이곳에 상당히 많이 찾았는지 모든 홀드들을 속속들이 잘 알고있다. 난이도는 5.11d 정도는 되지 않나 싶은데 무척이나 열심이다. 물론 나도 되질 않는다.

 

 손가락 끝이 약간 걸리는 듯한 홀드들 그리고 정확한 그 동작이 아니면 켤코 오를 수 없는 고수의 길이기에 더욱더 힘이 들어가게 된다.참으로 대단한 선수임에 틀림이 없다.언제 이런 등반을 저렇게 열심히 등반을 하였을까? 그 열정만은 참으로 대단하다.

 

 역시 만만한 곳은 아닌듯 역시 크럭스에서 추락을 연속으로 하고 있다. 등반에 있어서 온사이트 등반을 최고로 쳐 주지만 레드포인트까지는 아니드라도 요즘은 마스터 등반도 각광을 받고 있다.수없이 연습해서 오름짓을 완성하는 그 희열은 등반을 하지 않는 사람들은 모를것이다. 그리고 나는 오늘 멋진 하루를 여기서 마감한다.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범굴암에서 손가락 끝에 진물이 나도록 매달리다.

 

얼마만일까?

아마도 몇 년은 족히 지난 듯 하다.같은 암장에서 운동하는 동료들과의 등반이 말이다.

수요일 퇴근 후 암장에서 운동 후 추석 연휴 때 무엇을 할 것인가를 물어 보다가  추석 전 날 범굴암을 가보는것이 어떠냐고 물어 보았는데 4명이 모두 OK다.

 

서로 소속된 산악회가 다르고 등반 스타일이 다르지만 같은 암장에서 오랫동안 운동을 해 온 터라 너무나 잘 알고 지내는 암장 동료들 참으로 오랜만에 같이 등반을 해보게 되었으니 벌써부터 마음이 설레인다.

 

금요일 오전 집에서 음식 만드는것 도와 달라는 아내의 잔소리를 뒤로하고 베낭을 매고 거리를 나서니 많은 사람들이 고향을 가기 위해 선물 보따리를 한 아름씩 안고서 분주히 오고가는데 어떻게 된 것인지 나 만이 딴 나라 사람처럼 무거운 베낭을 매고  버스에 오르니 차안의 사람들이 이상하게 보이는 모양이다.

                        ▲ 범굴암에서 등반중인 한스란(삼일공업고등학교) 선수의 모습

 

오전9시30분 정확한 시간을 예측하기 어려워 좀 일찍 집에서 나왔는데 암장에 오니 약속시간보다 30분이나 빨리 도착했다.잠시 4층 암장에 올라가 컴퓨터를 켜고 잠시 웹 서핑을 하고나니 약속했던 동료들이 다 모였다.

 

빨간색 줄리엣에 커다란 베낭까지 매고 모두 타고보니 차안이 꽉차는 느낌이다.경기도 광주쪽으로 가는 43번국도는 한가하다 못해 과속이 걱정 될 만큼 차량이 없다 차는 은고개를 지나 남한산성 입구에서 산성쪽으로 난 왕복 2차선 도로를 따라 미끄러지듯 달리다 보니 어느새 불당리 주차장에 들어서니예전에 없던 주차장이 있고 입구가 꾀나 잘 정돈 되어 있었다.

            ▲범굴암 우측벽에서 모인 많은 클라이머들의 모습 외국인 몇명이 보인다.

 

               ▲산적길과 그 옆의 루트를 등반중인 클라이머들의 모습 어느곳 하나 빈 곳이 없다. 

 

우측에 벽에는 많은 사람들이 줄을 걸어놓고 등반을 하고 있어 어디 한곳 등반을 할 수 있는 곳이 없다.그래서 하는수 없이 좌측의 5.8구간에서 몸풀기로 두곳을 걸어 보았다.비록 볼트는 서너개 정도의 비교적 짧은 곳이지만 처음 해보는 곳인지라 홀드 찾는데 만만치가 않다.

 

5.11+급 온사이트 도전하는 이 여성 클라이머(윤진) 처음 해보는 리딩이라는데 그동안 암장에서 열심히 운동을 하더니 사뿐사뿐 잘도 올라간다.

 

                          ▲첫 리딩이라고 하지만 역시 침착하게 잘도 걸면서 올라가고 있다.

 

                             비교적 쉬운구간이지만 서둘르니 않고 잘도 올라간다.

 

5.11+ 최대 크럭스 구간 도착 키가 작은 사람은 런지가 필요한 구간이다. 위쪽에 두개의 볼트 사이를 등반할때는 빌레이와 등반자 모두 조심해야 한다.추락할 경우 다리를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잠시 5.10급의 루트를 몇개 줄을 걸었더니 벌써 손가락 끝마디가 아파온다.그리고 마지막 산적길을 등반하고 나니 손 끝이 아리다 못해 진물이 날려고 한다.

 ▲한스란 선수의 등반 모습이다.루트는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5.11~5.12 급은 되지 않나싶다.오버행 구간이다.

 ▲ 상당한 최대근력이 필요하는 구간 다음 홀드를 잡기 위해 잠시 숨을 고르는 모습

 

  뒤에서 찍은 모습이다. 동작이 안정적이다.온 사이트 인지라 완등은 하지 못했지만 멋진 등반 모습을 보여주었다. 

 

                                    ▲ 클립을 하기 위해 잠시 발 정리를 하는 중이다.

                        ▲ 역시 다음 볼트 클립

 

                       ▲  다음 동작을 위해 잠깐의 휴식중

                         ▲ 발 홀드 찾고

역시 선수인지라 동작이 부드럽고 여유가 있으며 결코 서두르지 않으며 매우 안정적인 등반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나 역시 사진 찍으며 한 수 배우는 중.....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남한산성 일주를 해 보다

12월 9일 일요일 마땅히 어디 갈곳이 없다.

간현엘 갈려다 너무 늦어 포기하고 올 봄에 가보았던 남한산성 일주 산행에 나섰다.

장거리산행에는 아직 왼쪽 무릎이 완치되지 않아 특히,계단을 내려갈때 통증이 보행에 어려움이 따르게 되는데 그렇담, 산책 수준에 가까운 남한산성을 한바퀴 도는것이 제격일듯 하여 오전 느즈막히 광주행 시내버스에 올라, 하남시와 광주시의 경계를 이루는 엄미리 은고개 입구에 하차하니, 경남 마산,창원에서 왔다는 푸른솔산악회 산행객들과 함께 산행을 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은고개 입구 버스정류장세 내려 광주쪽으로 가는 방향으로 현란한 음식점 안내판들이 자리를 잡고 있다.

▲ 산악회 안내 리본을 따라 100 여미터 올라가다 보면 잘 다듬어진 묘지를 좌측으로 끼고 올라가게 된다.

▲ 예상과 달리 눈이 많이 쌓여 보행에 상당히 어려움이 있다.앞서거니 뒷서거니 푸른솔 산악회 회원들의 모습이 내리막길에서 모습이 불안하다.

▲ " 흠!~~너무 만만하게 본 것일까!~"  아이젠도 준비하지 않고 산행길에 나섰는데 가져올걸 하는 생각이 든다.

▲ 여기서부터 산성이 시작된다.벌봉과 한봉 엄미리 계곡으로 이어지는 3거리 도착했다.

▲ 이런 성문을 어떻게 만들었을까...참으로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 외 동장대지 터 도착

▲ 벌봉에 도착했다.정상에는 바위로 되어 있으며 올라갈수 없다.

▲여기서 동장대 쪽으로 가야 한다.

▲ 음지에 마련된 벌봉 약수터 언제나 한결같이 물이 그득하하여 보기만 하여도 절로 목 마름이 해소된다.

▲두번째 관문 통과

▲ 이 문을 통과하면 양지바른곳에 간단히 막걸리 한잔을 할 수 있는 곳이 나온다.올때마다 늘 사람들이 붐비는 곳이기도 하다.

▲ 등산로를 좌측에 놔두고 성곽길을 따라 가기로 했다.허나 아직 눈이 녹지 않아 길이 많이 미끄럽기까지 했다.

▲동장대지 터 도착 넓은 평지에 마련된 이 터는 많은 사람들이 휴식을 하는 곳이기도 하다.

▲눈속의 성곽길 참으로 운치가 있어 보인다.

▲ 누가 이렇게 멋진 돌탑을 쌓아 놓았을까....

▲ 올 봄에 왔을때 공사중이었던 북문이 이제 마무리되어 공개되었다.

▲ 페인트가 벗겨져 흉물스럽던 북문의 단청이 이렇게 산뜻하게 바뀌었다.

▲ 보수 공사가 끝난 북문의 모습이다.

▲다시 서분을 향해 성곽길을 따라 가기로 했다.

▲ 연주봉 옹성 표시석이 여기에 자리 하고 있다.

이 옹성은 원성(元城)과 연주봉을 연결하고 있는데 둘레는 274m에 73개의 여담이 있다.이 옹성은암문을 통하여 성문을 출입할 수 잇으며 봉수는 망루의 소임을 한듯한 원형의 석축인 시설물의 잔해가 4~5단 정도 남아 있다.

▲ 연주봉 옹성의 모습이다.

▲ 연주봉 옹성을 드나드는 출입문인 암문

▲ 나란히 걷고 있는 사람들에 모습에서 날씩 매우 춥다는 것을 느끼게 한다.

▲  서문에서 바라본 송파구 가락동 문정동 일대의 모습이다.

▲ 공사중인 서문의 모습 북문에 이어 다시 서문이 공사에 들어간 모습이다.

▲  길가의 노송의 모습이 아주 보기 좋다. 여름에는 여기서 쉬면 아주 그만일듯.....

남한산성 올라가...제2부에 계속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Rock Climbing Communications. by 古山.

카테고리

Alpinism (283)
Rock Climbing (105)
Climbing image&movie (35)
Climbing World (36)
Rock Concept map (2)
Mountain Climbing (24)
Mountain information (12)
Mountain Concept map (0)
Mountain Club story (16)
weight training (30)
Wellbeing diet (13)
scenery photo (4)
proximity photographing (1)
useless (3)
Total : 649,232
Today : 3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