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봉 빌라길에서 두번째 선등을 해보다.


5 년전 겁도 없이 빌라길에서 선등을 해본적이 있었다.그리고 오늘 나는 두번째 빌라길 리딩을 나서기로 했다. 예전에 할때는 그때만 해도 모든것이 자신감이 있었지만 이번에 다시 한번 예전의 감각을 살려 또 한번 리딩을 시도해 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사실은 하늘길을 가볼려고 하다가 다른팀이 이미 등반을 하고 있었고 또 우리팀에서 한 팀이 하늘길을 간다기에 어디 빈 루트가 없을까 하면서 올라오는데 거룡길도 이미 리딩자는 첫피치 등반을 마친 상태이고 비어 있는곳이 빌라길에만 사람이 없었다.12명의 회원들중에 여성 회원4명만 올려보내고 남자 회원들은 하늘길로 간다고 올라오지 않는다.왜 해 보지도 않고 미리 겁을 먹은것인지....아무튼 선등자를 포함해 5명이 빌라길 등반에 나섰다.

 

사실 빌라길은 인수봉에서 최고의 난이도인 5.12+급에 달하는 등반루트로 첫피는 비교적 쉬운 크랙 등반에 제2피치는 페이스 등반이라고 할 수 있는 5.12 급의 길이기도 하다.

 

▲첫피치 크랙등반을 하고 있는 내 모습이다.날씨가 많이 도와주어 날씨는 덥지만 구름이 끼여 등반하기는 아주  최적이다.

▲제 1피치는 비교적 쉬운 크랙등반으로 별 어려움은 없었다.허나 아무리 쉬워도 캠 설치는 필수 안전이 최 우선이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세컨 등반자의 등반 모습이다.오늘은 선등빌레이로 나섰다. 컨티션이 좋지 않단다.

 ▲두번째 피치 등반중인 내모습 전혀 풀리지 않고 많이 어렵다.반칙 한번 쓰고 역시 운동을 하지 않아서 힘이 많이 든다." 에혀!~ 운동좀 열심히 할걸......"

 

 ▲4주만에 바위에 붙어보니 역시 제 페이스가 나오지 않는다.원래 실력도 없지만.....

 ▲누워있는 바위처럼 보이지만 페이스 등반이라 할 수 있을정도의 경사도로 많이 힘든 코스이다.

 

 ▲ 오늘따라 왜 볼트의 길이가 멀어 보일까 아마도 자신감이 없어서 일까....잠시 루트 파인딩중인 내모습

 

▲ " 휴우!~두번째 피치 완료 역시 힘들다. 등반 참으로 지저분하게 했다는 느낌을 떨쳐 버릴 수가 없었다. ㅠㅠ

 

▲ 세컨 등반자 등반 모습이다.제 컨디션이 아닌지 많이 힘들어 하는 모습이다.  

▲ 세컨 등반 완료..... 누워있는 바위처럼 보이지만 이렇게 경사도가 높다 3피치 시작 시점에서

 

 ▲3피치 등반중인 내 모습 비교적 쉬운 밴드로 난이도는 5.8 정도의 난이도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다.

 ▲3피치 까지만 등반을 마치고 위쪽의 슬랩 구간은 하지 않고 하강하기로 했다.

 

▲ 어느 정도의 경사도 인지는 후등자의 등반모습을 보면 알 수 있다.많이 힘들어 하는 모습이 역력하다.하강 하면서 찍은 모습이다.

 

 ▲2피치와 3피치를 열심히 등반하는 회원들 모습이다.하강하면서 찍은 모습이다.

 

▲ 선등자 하강 완료

 

등반요약

 

등반일 : 2009년 6월 28일(일요일)

등반지 : 북한산 인수봉 빌라길

난이도 : 최대 난이도 5.12a

등반인원 : 5명

날씨 : 흐림 약간의 바람

등반시간 :약 5시간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인수봉 벗길과 취나드B길 등반을 하다.

4월12일 등반을 한 자료를 이제야 올리게 되었다. 그동안 내 컴퓨터의 문제로 두 세번의 부품 AS를 다녀야 했고 부품교체만 네번 다시 조립하고 OS깔고 프로그램 셋팅하는데 2주가 소비 되었고 또한 리더기 불량으로 다시 구입해서 사진 파일 작업하는데 1주일 그래서 겨우 지난달에 올려야 할 등반 사진을 이제야 올리게 되었다.

그리고 이날 등반이후 오른쪽 어깨 부상으로 거의 4주 가까이 쉬어야 하는 불상사가 생겨버렸으니 아마도 쉬면서 천천히 하라는 내 몸의 반응이 아닌가 생각된다. 이제 5월 중순으로 넘어가는 길목에서 겨우 재활 훈련으로 서서히 몸 만들기를 다시 시작했다.

" 에혀!~ 운동하면서 부상 없이 할 수는 없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날 나는 벗길을 해보기로 했다.아래 선등하는 등반자가 내 모습이며 , 예전에 후등으로 한번 오른적은 있지만 선등으로 오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참으로 오랜만에 선등을 해보는 것이라 많이 긴장되기도 했다.

▲  첫피치 후등자 빌레이 보는중 앞팀을 양해를 구하고 먼저 등반을 시작했다.


▲ 두 번째 피치 리딩중에 찍은 사진이다.밴드따라 좌측으로 트래버스 하는 구간이다.볼트 길이가 멀어 조심해야 하는 구간으로 홀드들은 있지만 그리 난이도가 나가는 구간은 아닌듯 하다.



▲ 벗길에서 최대 크럭스 구간이다. 페이스 구간으로 상당한 밸런스와 손가락 힘이 요구되는 구간이다.이 구간에서는 직상은 어렵고 좌측의 크랙 부분에서 우측으로 트래버스 해서 오르면 한결 오르기 쉬운 곳이기도 하다.



▲ 두번째 피치 등반 완료 후등자 빌레이 준비 중이다.


제1조 심우길 등반모습을 담은 사진이다.물론 이 사진은 내가 찍은 사진은 아니며 내 카메라도 후등자가 직접 찍은 사진이다.


▲ 벗길 제 2피치를 끝내고 등반자가 없는 취나드B 길을 등반하기로 했다.물론 이 길은 한번도 가보지 않는 곳이기도 하다.


 

▲ 취나드B 선등을 시작하고 있는 내 모습 처음 가는 길인지라 비록 난이도는 어렵지 않다고는 하지만 긴장되기는 마찬가지이다.


▲ 크랙이 비교적 양호해 난이도는 그리 어렵지 않았다.5.7 정도의 난이도가 아닐까 생각된다.

▲ 등반자들이 확보지점에 너무 많아 아래서 기다리는 중이다.아래에서는 사람이 없더니 여기오니 다시 사람들이 너무 많다.여기서도 마냥 기다려야 하는 것은 마찬가지....


▲ 세번째 피치에서 후등자 빌레이중의 모습이다.비교적 등반 쉬운루트이다.초보자 들이 등반하기 적당한 코스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명심길에서 리딩 하는 내 모습 참으로 쑥스럽네

등반을 하면서 다른 사람의 사진을 찍어 주느라 정작 내 등반하는 모습은 내 스스로 담을 수 없다. 물론 별로 사진을 찍는것을 좋아하지 않는데 지난 일요일 명심 하나 줄 거는 모습을 같은 회원이 자세히도 찍어 주었다.

폼이 조금 엉성해 보이기는 하지만 참으로 오랜만에 줄을 걸어보는데, 역시 아무리 쉬운 5.9의 길이라 할지라도 볼트 길이가 먼 길은 역시 무섭다.물론 난이도가 높은 루트는 확보 길이가 짧아 추락해도 별로 무섭지 않지만 4~5m 정도의 길을 오르려니 여간 어려운것이 아니다.그동안 두어 달 동안 그래도 운동을 하였다고 많이 부드러워진 등반 모습을 다른 사람이 찍어준 사진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

▲ 첫 번째 클립후 아래 부분의 크랙에서 물이 줄줄 흘러내린다.여간 미끄러운게 아니다.또한 오버행 벽이 나오면서 두어 동작이 조금 애매한 부분이 있었다.

              ▲일단 올라서서 잠시 초크칠을 하려고 초크통을 찾는데 초크통이 닫혀있다.

 ▲ 아무리 앰보싱 바위 5.9의 난이도 바위라지만 역시 처음 해보는 길인지라 많이 어렵다.

               ▲ 과연 어디를 딛고 어떻게 올라갈 것인가 잠시 연구중이다.

              

                                   ▲ " 휴우!~ 아직도 확보지점이 멀리 있군!~"

                     ▲ "바로 저기가 첫피치 확보 지점이군!~"

▲ 최대 난이도 지점 도착 그런데 이건 무엇인가? 누가 여기에 닥터링을 해 놓았다." 이런곳까지 해 놓을 필요가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 30m 올라간 나의 모습이 아주 조그맣게 보인다.     

▲ 첫 피치 확보지점에 도착하는 모습

 ▲확보 완료

▲ 주 자일을 풀어 링에 통과 시킨후 톱로핑 등반을 위한 작업중

▲ 하강중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인수봉 하늘길 등반요약

일시:2006년4월9일(일요일)

등반루트:하늘길 1~2피치외 꾸러기합창 학교길1 학교길2 및 슬랩 선등연습

날씨:바람이 많이불고 흐리고 약간비

등반시간:약 5시간

참가자:맹물님 고산유수 성진 미니 그리고 신선우

벽곡의 내노라 하는 바위팀을 뫼시고 인수봉 하늘길 도전 바람이 너무많이불고 추워 2피치까지만 하고 하강하여

밑에서 한피치 짜리 몇 개를 톱로핑 형식으로 등반을 했습니다.다음에 날 좋을 때 한번 더 가봐야겠습니다.

첫볼트 클립하기 전이네요!~여기 걸기까지는 조심해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향크랙이죠!~상당한 근력을 요구합니다.발을 안쪽으로 딛는 것 보다는 바깥쪽이 훨씬더 유리합니다.

추락에 주의해야 합니다.마지막 부분이 어렵습니다.상당한 밸런스 동작을 요구합니다.크랙넘어에 볼트를 하나

박아놓았더군요!~넘어간 상태에서는 의미는 없었지만 아마 추락에 대비한 볼트가 아닌가 생각되었습니다.

이부분이 약간 애매했습니다.

넘어갔습니다.여기서부터는 약간 아래로 내려가야 합니다.

추락에 대비해 볼트에 퀵을 걸었습니다.

두 번째 우향크랙입니다.여기서 추락하면 거의 바닥에 가까워 프랜드 설치했습니다.프랜드 자주 설치하면 자일이

꺽여 리딩자에게 상당한 무게를 요구하게 되므로 적정요소에만 설치해야 할거 같더군요!~

적절한 왼손 푸쉬 동작을 취하면 별로 어렵지 않는 구간입니다.

거의 다와 갑니다.

여기서 좌측으로 가야 하는데 처음으로 가는 길이다보니 저는 우측 확보 볼트를 보고 갔습니다.(시행착오)

로프가 갈지字 꺽여 있습니다.이런길은 자일 유통이 잘안되 선등자가 많이 부담스럽죠!~

길을 잘못갔습니다.확보용 볼트가 왼쪽에 있는 것이 정상길입니다.그러나 이쪽이 더

어렵습니다.

일단 확보했습니다.누가 미리 알려주었더라면 내려와서 다시 갈 수 있었는데 나중에 다른팀들이 오면서 알려줬지만

이미 그때는 세컨이 등반완료한 상태였기 때문에 계속 진행했습니다.

세컨 고산유수님 등반시작하고 있습니다.

걸어가도 되는곳입니다.

첫 번째 크랙입니다.

잘 올라가고 있지요?

홀드들은 좋은 편입니다.

거의 다와 갑니다.

세컨등반자 도착했습니다.

세 번째 등반자 미니님 출발...불안하면 아래로 내려서서 손으로 홀드 잡으면서 가면 보다 안정적입니다.

역시 쉽게 잘가고 있습니다.

첫볼트 통과했습니다.

두 번째 볼트 통과

세 번째 등반자 등반완료 리딩 다시 시작

상단한 지구력과 근력을 요구합니다.중간에 볼트가 하나 있기는 하지만 상당히 멀기 때문에 프렌드 작업이 한 개

정도 필요합니다.

자신에 힘만 믿고 프랜드 작업없이 가다가 오른쪽 발이 터지면서 한번 추락했습니다.

중간 볼트 다음에 한 개정도의 프랜드 작업이 필요합니다.

여기까지 참가자 전원 등반완료했고 바람이 너무많이 불어 일단 회원여러분들에 의견을 들어 하강 결정했습니다.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등반지 :도봉산 선인봉 써미트길

등반일 :2007년 10월13일(토요일)

난이도 :5.8~5.11c A0

날씨 : 맑음

등반인원 :9명

선인봉 써미트길 난이도 5.7에서 5.11c 그리고 A0 구간이 다양하게 늘어선 루트이다.처음 해본 등반 루트이지만 그만큼의 아기자기한 느낌이 드는 루트인듯 하다.첫번째 출발지점에서부터 기운을 빼기 시작한 등반 난이도는 물길로 이어지는 구간의 이끼낀 구간에서는 더할 나위없이 등반의 난이도가 올라가는 듯 하다.물론 날이 갠 화창한 날씨에서는 슬링에 의지하지 않고 오르기 그다지 어려운 구간은 아닌듯 하다.특히 제1피치 5.11c 구간은 상당한 밸런스와 손가락에 힘을 요하는 구간으로 등반에 묘미를 더해주는 듯 하다.




개념도 출처 :http://www.nepa.co.kr/


▲선등시작 시작은 페이스에 가까운 크랙에서부터 시작이 되며 중간중간에 어려운 부분에는 슬링이 걸려있다.



▲써미트길에서 바라본 연대 베첼로길의 등반자의 모습이다.



▲길이 완만해 보이지만 절대 호락호락하지 않는 곳이다.



▲중간 부분에 약간의 밸러스 동작을 요구하는 곳이 한곳 있으며 이곳의 난이도는 여기에서 매겨진듯 하다.

▲로프 정리를 하고 .....

▲ 두번째 피치 선등시작

▲후미진 크랙쪽에 이끼가 항상 끼어 있으니 등반자들은 늘 조심할 필요가 있다. 중간에 슬링이 걸려있어조금은 의하했지만 습한 구간이라 일부러 누군가 매달아 놓은듯 하다.



▲상당한 힘과 순발력이 필요로 하는 구간이다.

▲거의 페이스등반에 가까운 구간이다.물론 중간중간 스탠스등은 있으나 상당한 완력과 밸런스 그리고 근지구력을 요구하는 곳이기도 하다.초보자라면 슬링을 잡고 오르거나 퀵드로우등을 이용해 오를수 있다.

▲ 후등자의 모습이다,힘에 겨운지 슬링에 먼저 손이 간다.

▲ 그리고 카메라를 보고 잠시 미소도 지어보고............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악명높기로 유명한 선인봉 "경송B" 루트  도전

도봉산 선인봉에 수 많은 등반루트가 있다.각각의 등반에 난이도가 정해져 있어 자신에게 맞는 그레이드에 따라, 등반을 하게되는데 오늘은 나에게는 버거울 수밖에 없는, 이곳 선인봉에서 가장 난이도가 어렵다는 경송B를 어제 써미트길에 이어, 오늘 다시 경송B 등반에 나섰다.몇년전 나의 전성기라고 할수 있었던 시절의 나의 레드포인드 등반실력이 5.12B를 갓 넘어서는 수준이었으나,  지금은 5.10A~B대를 유지하고 있어, 사못 긴장하지 않을수 없다.물론 여기서 선등이 아닌 세컨으로 등반에 나섰지만 선등을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등반에 임했다.



▲ 경송B 하강 포인트에서 바라본 써미트길의 등반자들의 모습이 아주 조그맣게  보인다.

바윗길 개념도 출처 : http://www.nepa.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인봉 경송B 루트는 첫 시작부터 5.12a의 등반 난이도이다.첫 출발지점부터 사람의 기운을 빠지게 하는 곳으로, 하루종일 햇빛한번 비추지 않는 시작점은 푸른 이끼로 뒤덮여 있어. 늘 등반자들의 기피 루트이기도 하다.



▲ 얼마나 힘이 들었을까, 행거에 퀵드로우를 걸고 휴식하고 있는 후등자 모습, 그 아래쪽으로 페이스 등반임을 말해주듯 깎아지른 벽의 모습이다. 또한 크랙 등반을 진수를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 얼마나 발이 미끄러웠을까 암벽화 발끝부분에 초코칠을 하는 후등자 모습이 위에서 바라보니 애처롭기 까지 한 모습이다.

▲  후등자 2명이 첫 피치 5.12A 구간을 통과해 첫 확보지점에 내란히 확보하고 있는 모습이다.여기까지는 이제 시작일 뿐이다.이제부터 등반은 시작이다.갈수록 난이도는 점점 어려워지고.....

▲ 우리의 선등자는 벌써 두 번째 피치의 확보지점에 확보를 하고 세컨 등반자의 빌레이 볼 준비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선인봉만 20년 이상을 다녀 바위 어느 부분의 작은 돌기까지 기억하고 있다는 우리의 대장 제갈 원 대장의 모습이다.


▲ 오늘은 내가 세컨 등반자로 선등 빌레이를 보기 위해 나섰다.사진 찍기는 세 번째 등반자가 제격인데, 세컨으로 가다보니 좋은 사진을 남기지 못한게 조그만 아쉬움으로 남는다.

▲ 카메라 각도를 원래 위치로 잡은 써미트 길의 등반자들의 모습이다.과연 오를 수 있는 길 같이 보이진 않는다.

▲ 등반도중 확보지점에서 바라본 써미트길 등반자의 모습이 아슬아슬해 보인다. 마지막 하강지점에서 후등자 들의 빌레이를 보고 있는 모습

▲ 카메라 줌을 사용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한번 찍어 보았다.사람이 아주 조그맣게 보인다.

▲ 경송B 등반 중에 바라다본 의정부 시가지 일대의 모습이다.

▲ 경송B와 학교길 막내길 등이 이곳에서 모두 합류된다.여기가 정상의 하강포인트이다.멀리 석굴암의 지붕이 조그맣게 바라다 보인다.



▲ 후등자 확보를 보는 선인 우암 산악회 제갈 원 대장의 모습이다.나는 올해 7월부터 이분을 만나 선인을 다니기 시작했으며 아직은 기본적인 등반루트를 익히지 못하였는데 루트하나하나를 자세히도 가르쳐 주신다.

▲ 경송B 루트의 마지막 하강 포인트이다.사람들이 이곳까지는 대부분 등반을 하지 않았는지 마지막피치의 크랙에 거미줄이 쳐저 있는 것으로 보아 그만큼 어려운 등 반길 임을 말해 준다

▲ 네 번째 등반자 등반 모습이다.크랙을 올라오느라 힘이 빠졌는지 퀵드로우에 의존해서 올라오고 있는 모습이다.

▲ 그래도 사진 찍는다니 살짝 웃어주는 센스를 발휘하기도.......

처음 도전하는 사람이 있어 다소 시간이 많이 지체되어 하강완료하고 보니 해드렌턴을 켜지 않고는 장비를 챙길수 없는 시간이 되어버렸다.


후기 :선등이 아닌 후등자로 따라다니면서 어떻게 하든지 민폐는 끼치기 않아야 한다는 것이 내 평소 등반의 마음가짐이다.난이도가 어려운 구간일 수록 긴장하게 되는데 후등자로 가는 만큼 그렇게 부담은 없기는 하지만 언젠가는 나도 이 길을 선등을 하지 말라는 법이 없으므로 늘 등반루트 하나하나를 유심히 살펴보는 버릇이 생겼다.오늘도 열심히 등반루트 하나하나를 설명해준 제갈 원 대장님께 감사에 말씀을 올린다. .....고산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아침산
    2007.10.15 10:3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제 경송B 길, 전날 써미트 완등 연이틀 함께한 시간 즐거웠구요 고생하셨읍니다.
    근데 후미선 사람은 누굽니까?ㅎㅎ
    멍든데 휴우증 없길 바라구요
    이번주말 설악등반 기대반 걱정반입니다.
    몸 잘 간수하시고 그 날 보입시다.
  2. zz
    2007.10.15 18:2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ㄷㄷㄷㄷㄷ
  3. 하늘바람
    2007.10.15 20:1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나가다 우연히 봤습니다 마치 제가 등반하는 하는 듯 한 착각이
    드네요 등반하랴 사진찍으시랴 고생이 많으셨겠습니다*^^*
  4. 2007.10.16 09:5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산님 안녕하시죠?
    저 그림들을 보면서 팔뚝을 만져 본 기억을 떠 올렸습니다.^^
    그냥 등반 하시기도 힘드실텐데 귀한 그림을 남기시느라 정말 고생많으셨습니다. 저희들이 하는 등산개념은 하이킹에도 못미치나 고난이도를 접하고 보면 존경심이 절로 납니다.
    귀한 글과 그림 잘 보았습니다. 늘 건강하시구요? ^^


BLOG main image
Rock Climbing Communications. by 古山.

카테고리

Alpinism (283)
Rock Climbing (105)
Climbing image&movie (35)
Climbing World (36)
Rock Concept map (2)
Mountain Climbing (24)
Mountain information (12)
Mountain Concept map (0)
Mountain Club story (16)
weight training (30)
Wellbeing diet (13)
scenery photo (4)
proximity photographing (1)
useless (3)
Total : 652,038
Today : 6 Yesterday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