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워킹 산행도 해야 제대로된 체력의 밸런스가 맞는데 그동안 오직 매달리는 곳에서만 운동을 열심히 했지 이렇게 오랜 시간을 걸어 보지는 못했다.참으로 오랜만에 아마도 아이돌 생기고 처음으로 워킹산행을 운악산으로 정해놓고 참가신청을 한 회원들이 모두 13명이다.25인승 버스를 임대해 놓고 내심 만원버스로 산행을 하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그게 무리였나보다 하지만 우리는 처음으로 시도해 보는 것이니 그렇게 서운할 것도 없을듯 하였다.

운악산 산기슭에 자리잡은, 그리 잘 알려지지 않은 조그마한 암자~ "운악사(雲岳寺)"~

창건연대도 없고 역사적인 흔적도 거의 없는 그야말로 이름모를 "산사"~

처음에는 "삼불사"라 하다가~ "청학사"라 다시 이름 바꾸고~ 지금은 "운악사"로 불리우는 절간이다.~

▲ 원통보전인 것을 보니 아마도 관음 도량인듯 하다.

절간 지킴이의 말에 의하면,

운악산이 예로부터 지리적 요충지였던 관계로,

삼국시대부터의 전쟁 희생자, 6.25동란때의 숱한 이름모를 희생자, 그리고 최근 등산객들의 추락사 희생 까지~

많은 불귀의 원혼들이 해가 지면 이곳 운악사에 내려오기도 하는데,

간혹 자기들끼리 말하는 소리, 웃는 소리, 때로는 물 마시는 소리까지 들리곤 한다다.~~

▲ 운악사 경내에서 하얀 바둑이 한마리가 꼬리를 흔들며 나를 반갑게 맞아 주었다.

▲ 산신각 쪽으로 오라가는 길목에 아직은 눈이 쌓여 있는 모습이 아직은 봄이 오기는 이른 시기인듯 하다.

▲  운악사 요사채 에 기념품을 판매하는 곳이 있었다.

▲  산신각을 따라 올라오는 우리 회원들의 모습이다.

▲ 7부능선에서 바라다본 포천군 운주사 근처의 전경들이 하눈에 바라다 보인다.

너럭바위에서 기념 사진도 찍어 보고....

  이렇게 회원들과 기념 단체로 기념 사진도 찍어 보고.....

▲ 운악산 서봉 정상에서 표지석을 배경으로 기념 사진도 찍었다.

▲  가평군 운악산 비로봉이라고 적혀있는 표지석에서 단체로 기념 촬영.

▲ 그리고 다시 현등사 입구 쪽으로 하산을 시작했다.

 ▲ 만경대를 지나고.....

▲ 미륵바위를 지나고...계속해서 하산을 .....

 ▲  저 멋진 병풍바위를 바라보며...

 ▲  병풍바위 표지석을 지나고....

 ▲  그리고 빼놓을수 없는 주차장에서 거하게 치뤄진 뒷풀이....

▲  굽고 볶고 끓이고 데우고 정말 푸짐히고 거하게 치뤄진 뒷풀이 모습

▲  마지막 서울에 도착해서 2차까지 ................아무래도 다이어트는 물건나 간것 같다. " 에혀!~~""

산행요약

산행일 : 2012년 2월19일(일요일_

산행지 : 가평군 운악산

산행시간 : 약5시간

인원       : 13명

날씨       : 맑음

코스 : 운주사-운악사-서봉 정상-만경대-미륵바위-병풍바위-주차장

Posted by 古山.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3.07.12 06:3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눈을 감아봐 입가에 미소가 떠오르면 네가 사랑하는 그 사람이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BLOG main image
Rock Climbing Communications. by 古山.

카테고리

Alpinism (283)
Rock Climbing (105)
Climbing image&movie (35)
Climbing World (36)
Rock Concept map (2)
Mountain Climbing (24)
Mountain information (12)
Mountain Concept map (0)
Mountain Club story (16)
weight training (30)
Wellbeing diet (13)
scenery photo (4)
proximity photographing (1)
useless (3)
Total : 652,038
Today : 6 Yesterday : 35